“시간을 쓸고 있는 남자들”

갤러리아 광교, 대형 시계 예술작품 전시 눈길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0/03/18 [12:13]
라이프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간을 쓸고 있는 남자들”
갤러리아 광교, 대형 시계 예술작품 전시 눈길
기사입력: 2020/03/18 [12:13] ⓒ 파킹투데이
파킹투데이

갤러리아 광교는 오는 423()까지 유명 네덜란드 아티스트 마르텐 바스의 스위퍼즈 클락예술 작품을 전시한다. 해당 작품은 실제 12시간 동안 두 명의 작업자가 바닥을 빗질하는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끊임없이 반복 재생하며 시간의 흐름을 전달한다.  © 주차신문


갤러리아 광교는 오픈을 기념하여 백화점 내부에 전시한 리얼타임 시계 예술작품이 눈길을 끌고 있다고
18() 밝혔다.

 

갤러리아 광교는 오픈 기념으로 진행하는 더치퍼레이드프로젝트를 통해 21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로 주목 받고 있는 마르텐 바스(Maarten Baas)스위퍼즈 클락(Sweeper’s Clock) 작품을 오는 423()까지 선보인다.

 

마르텐 바스는 개념미술, 공예, 설치, 퍼포먼스의 영역을 아우르며 예술과 디자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업을 선보이는 작가로, 2009년 디자인 마이애미 올해의 디자이너’, 2012년 뉴욕타임즈 미래 디자인 클래식 탑 25에 선정되었다.

 

스위퍼즈 클락은 마르텐 바스의 리얼타임 시리즈 중 2016년 아트 프라이즈(Art Prize) 수상작으로, 실제 12시간 동안 두 명의 작업자가 콘크리트 바닥을 빗질하는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끊임 없이 반복 재생하며 시간의 흐름을 전달한다.

 

이 특별한 시계는 갤러리아 광교 건물 전 층을 나선형으로 휘감은 유리통로인 갤러리아 루프의 시작점인 1층에 설치되어 창문과 시계가 없는 백화점의 룰을 깨뜨리는 역할을 한다.

 

김건우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