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공영주차장 요금인상 후 5등급車 84%↓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0/04/09 [11:59]
주차장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공영주차장 요금인상 후 5등급車 84%↓
기사입력: 2020/04/09 [11:59] ⓒ 파킹투데이
파킹투데이

 

  © 주차신문


서울시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따른 대책으로 지난 11ㅜ터 3월까지 서울 전역 시영주차장(106개소)5등급 차량 주차요금 50% 인상한 결과, 5등급 차량 주차대수가 8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 12월부터 5등급 차량 상시 운행제한이 이뤄지고 있는 녹색교통지역내 시영주차장(22개소)89.4%(141->15) 대폭 감소했다. ,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중 모든 차량의 주차요금을 25%(5등급 차량은 50%) 일괄 인상한 녹색교통지역시영주차장의 전체 주차대수는 평균 8.0%(7,679->7,062) 감소했다.

 

서울시는 주차수요관리정책을 통해 공해유발 5등급 차량의 대폭 감소와 녹색교통지역내 차량운행수요 억제로, 도심 혼잡 완화와 미세먼지 감소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종수 서울시 교통기획관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시영주차장 주차요금 인상정책으로 5등급 공해차량과 일반차량 주차수요가 줄어든 것이 확인되었으므로, 녹색교통지역에 대해서는 5등급 차량의 상시 운행제한과 함께 주차요금의 합리적 개선 등 다양한 교통수요관리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기수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