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대상 ‘특별여행주의보’ 한달 연장

외교부 “해외여행 취소·연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당부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0/04/22 [13:34]
이슈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 세계 대상 ‘특별여행주의보’ 한달 연장
외교부 “해외여행 취소·연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당부
기사입력: 2020/04/22 [13:34] ⓒ 파킹투데이
파킹투데이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주차신문


코로나
19의 세계적 유행으로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전 국가 및 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가 523일까지 연장됐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의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해 지난달 23일부로 발령한 특별여행주의보1개월 연장한다고 21일 밝혔다.

 

특별여행주의보는 부가적인 연장조치가 없는 한 내달 23일부로 자동 해제된다.

 

이번 특별여행주의보 연장은 지난달 특별여행주의보 발령의 사유가 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 상당수 국가의 전 세계 대상 입국금지 시행 해외 유입 환자의 증가 항공편 운항 중단 상황이 계속되고 있음에 따라 우리 국민의 해외 감염 및 해외여행 중 고립·격리 예방을 위한 조치가 계속 필요한 상황임을 감안한 것이다.

 

외교부 정책담당자는 이 기간 중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우리 국민께서는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해외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코로나19 감염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위생수칙 준수 철저, 다중행사 참여 및 외출·이동 자제, 타인과 접촉 최소화 등을 통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등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기수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