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18 대표 기록물 「넘어 넘어」 10개 판본 한자리에

서울기록원, 5‧18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전 <넘어 넘어: 진실을 말하는 용기> 18일 개막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0/05/14 [11:18]
사회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5.18 대표 기록물 「넘어 넘어」 10개 판본 한자리에
서울기록원, 5‧18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전 <넘어 넘어: 진실을 말하는 용기> 18일 개막
기사입력: 2020/05/14 [11:18] ⓒ 파킹투데이
파킹투데이

<뉴스위크> 국제판 198062일 자 원본  © 주차신문


서울시 산하 서울기록원
(원장 조영삼)518민주화운동에 관한 대표 기록물인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이하 넘어 넘어)의 초판본 등 10개의 모든 판본을 한 자리에서 만나는 특별전시를 개최한다.

 

넘어 넘어는 당시 광주시민들의 기억을 모아 기록으로 남긴 책으로, 이번 특별전시는 책과 관련된 자료를 중심으로 70여 점의 기록물을 통해 40년 전 역사적 그날을 기억하고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삼엄한 감시 탓에 저자의 이름을 밝히지 못하고 출간했던 초판본(1985)부터 32년 만에 실제 저자들의 이름을 드러내고 자료를 보강해 출판한 전면 개정판(2017)까지 총 10개의 모든 판본을 최초로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 저자 이재의의 당시 취재노트원본을 통해 최초 집필계획과 감시와 탄압을 뚫고 넘어 넘어가 탄생하기까지 과정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당시엔 검열돼서 볼 수 없었던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 국제판 기사('80.6.2.) 원본을 통해 푸른 눈의 목격자들의 그날의 기록도 확인할 수 있다.

 

서울기록원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전시 <넘어 넘어 : 진실을 말하는 용기>518일 개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서울시와 광주시가 공동 주최하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사업인 오월평화페스티벌의 하나로 진행된다.

 

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차원에서 유튜브, 네이버TV, 518TV 등 플랫폼을 통한 온라인전시와 제한적인 오프라인전시로 동시에 진행된다. 온라인 전시는 각 채널을 통해 누구나 원하는 시간에 관람 가능하며, 도슨트의 전시해설 서비스를 제공된다. 서울기록원 홈페이지 및 SNS를 활용하여 전시연계 온라인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프라인 전시는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지침에 따라 사전 예약 후 관람 가능하다. 예약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 으로 할 수 있으며 안전한 관람을 위해 관람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역조치에 협조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조영삼 서울기록원장은 과거의 영광과 함께 상처와 부끄러움까지 기억하고 기록하는 것은 미래로 향하는 디딤돌이며, 한국 현대사의 아픔이자 새로운 출발점이 되었던 518 민주화운동이 광주를 넘어 국경을 넘어 정의와 인권의 역사로 굳건히 자리매김하는데 이번 전시가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기수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