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강화?”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면 걱정 없죠!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0/05/20 [10:17]
오피니언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면역력 강화?”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면 걱정 없죠!
기사입력: 2020/05/20 [10:17] ⓒ 파킹투데이
파킹투데이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  © 주차신문


면역력이란 외부의 세균, 바이러스, 곰팡이 등 다양한 균에 대해 우릴 몸을 지켜주는 인체 방어시스템이다. , 몸에 존재하지 않는 외부의 이물질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신체의 방어 행위인 것이다.

 

이러한 면역시스템이 건강한 사람은 아무리 많은 세균과 바이러스가 우리 주위를 떠돌고 있더라도 질병에 걸리지 않는다. 주변을 살펴보면 늘 감기를 달고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바이러스가 유행해도 비켜가는 사람이 있다. 이는 바로 면역체계의 견고함이 다르기 때문이다.

 

여전히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코로나19 사태 속에, 몸 안팎의 들과 싸우며 건강을 지키는 면역력 강화에 대한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

 

면역력이 뭐길래?

인체의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는 모두 뼈 한가운데 위치한 골수에서 만들어진다. 크게 선발대와 후발대의 역할을 하는 두 종류의 세포가 있다. 선발대 세포들의 역할은 균이 우리 몸속에 들어온 것을 실시간으로 인식해 몇 시간 내에 공격하는 것이다. 대식세포, 수지상세포, 자연살해세포 등이 여기에 속한다.

 

후발대 세포들의 역할은 선발대 세포에 의해 죽지 않고 계속 몸 안에 있는 균을 찾아내어 말끔하게 청소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임파구라는 세포가 이 역할을 담당한다. 임파구는 균이 사라진 후에도 기억세포로 바뀌어 지속적으로 우리 몸속을 돌며 같은 균이 침입했을 때 그 균의 모양을 기억하고 있다가 바로 죽이는 기능을 한다. 결국 선발대와 후발대 세포들이 서로 긴밀히 협동하여야 완벽한 면역시스템이 유지되는 것이다.

 

인체의 면역시스템은 마치 컴퓨터와 같다. 여러 가지 정보에 대한 수집 및 분석 특정 상태에 대한 학습 및 기억 정보의 생성 및 저장 향후 재 이용 등의 과정을 거치는 것이다. 또 면역시스템은 다른 내분비계, 신경계 기관과 긴밀한 연관을 갖고 유기적으로 움직인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는 인체의 손상이나 정신적 스트레스 등은 면역시스템에 커다란 영향을 미쳐 면역력이 떨어지게 만든다반면에 너무 과민하게 반응하거나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면 알레르기성 질환이나 류마티스 관절염과 같은 자가면역질환의 위협을 받을 수 있다고 말한다.

 

면역력 높이는 방법?

면역력 강화를 위해서는 개인위생을 비롯한 주변 환경의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손씻기의 중요성은 늘 강조되는 부분으로, 손은 각종 유해 세균과 가장 많이 접촉하는 부위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하루에 8번 이상 손에 비누를 묻혀 거품을 충분히 낸 다음 흐르는 물에 구석구석 씻어야 한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 또한 신체 면역력 유지에 큰 도움을 준다. 밤에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거나 밤낮을 바꿔 생활하는 기간이 오래 지속되면 신체리듬이 깨지고, 면역력 감소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따라서 규칙적으로 자고 일어나는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성인의 경우 하루 8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또 영양의 균형은 면역력 증감에 크게 좌우하기 때문에 편식하지 않는 균형 잡힌 식사가 전제되어야 하며, 빠르게 걷기, 등산, 조깅, 수영, 스트레칭 등 가볍게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운동을 생활화 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것도 면역력을 강화시키는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는 인체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특정 호르몬을 분비하는데, 이것이 림프구를 포함한 체내 면역 성분의 활동을 억제한다심리적인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상처 회복도 느리고, 면역지표 중 하나인 백혈구의 기능도 현저하게 떨어진다고 설명한다. 따라서 적극적인 생활 태도와 긍정적인 사고를 갖고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개발해 떨쳐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