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임대사업자 임대료 증액제한 등 이행 여부 7월부터 전수조사

위반행위 적발땐 과태료 부과·세제혜택 환수 등 엄중 조치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0/05/29 [10:06]
정책
등록 임대사업자 임대료 증액제한 등 이행 여부 7월부터 전수조사
위반행위 적발땐 과태료 부과·세제혜택 환수 등 엄중 조치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29 [10: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파킹투데이


국토교통부는 등록 임대사업자의 미신고 임대차계약에 대한 자진신고를 다음달 말까지 접수하고
7월부터는 사업자들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올해부터 매년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등록 임대사업자의 공적 의무 준수 여부를 전수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임대등록제는 민간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임차인의 주거안정 지원을 위해 지난 1994년에 도입됐으며 사업자에게 임대료 증액제한과 임대의무기간 준수 등 공적 의무를 부여하는 대신 세제혜택을 제공해 왔다.

 

그러나 임대사업자의 상당수(65.9%)는 다주택자로 세제혜택만 누리고 임대료 증액제한 등 공적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어 정기적인 점검을 통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이다.

 

오는 7월부터 진행될 전수 점검대상은 등록 임대사업자의 전반적인 공적 의무 이행 여부다. 특히 핵심 의무 사항인 임대료 증액제한(5% 이내)과 임대 의무기간 준수 등을 중점 조사할 예정이다.

 

자진신고 기간(3~6) 내 미신고한 임대차계약 건에 대해서도 신고기간 종료 후 점검대상에 포함된다.

 

점검 지역은 전국 시··구에서 동시 추진하되 사업자 세제혜택이 크고 최근 주택가격이 크게 상승한 서울 등 지역은 해당 지자체와 협업해 점검상황을 중점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점검과정에서 의무 위반행위가 적발된 사업자는 법과 원칙에 따라 과태료 부과, 기존 제공받은 세제혜택 환수 등 엄중 조치할 계획이다.

 

6월 말까지 설정된 자진신고 기간에는 임대차 계약 미신고와 표준 임대차계약서 양식 미사용 등 2개 의무 위반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면제해 준다. 현재까지 자진 신고된 등록임대주택 수는 전국 10만채 수준이다.

 

한편, 임대료 증액제한 및 임대 의무기간 준수 등 사업자의 중대 의무 위반의 경우 자진신고해도 과태료 면제 대상에는 해당되지 않으나 위반행위 내용·조속 시정 여부 및 정부정책 협조 여부 등 구체적인 사안을 고려할 경우 과태료 부과시 감경도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자진신고 대상은 임대차계약 신고 의무가 도입된 201225일 이후 이뤄진 계약이다. 자진신고는 렌트홈을 통해 온라인으로 하거나 임대주택이 소재한 시··구청을 방문하면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최초 추진되는 등록임대사업자 대상 의무위반 합동점검의 연례적 추진을 통해 부실사업자 퇴출 및 임대등록제의 내실 있는 운영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앞으로도 정부는 등록임대사업자 사후관리와 임차인 보호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적극 강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기수 기자

ⓒ 파킹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많이 본 뉴스